英语英语 日语日语 法语法语 德语德语 西班牙语西班牙语 意大利语意大利语 阿拉伯语阿拉伯语 葡萄牙语葡萄牙语 越南语越南语 俄语俄语 芬兰语芬兰语 泰语泰语 丹麦语丹麦语 对外汉语对外汉语
热门标签: 韩语词汇 因为难 破译韩文字体
当前位置: 首页 » 韩国娱乐 » 韩剧 » 正文

Eric文晸赫新韩剧《又一个吴海英》精彩抢先看

发布时间:2016-04-28     来源:互联网    进入韩语论坛
(单词翻译:双击或拖选)
 浪漫喜剧名家tvN电视台将要推出今年首部浪漫喜剧《又一个吴海英》。剧组更是启用了浪漫喜剧的宝石Eric文晸赫。Eric将和两位“吴海英”讲述怎样的故事,让我们抢先一看吧!
 
‘로코의 명가’ tvN과 ‘로코 명장’ 에릭, 서현진이 만났다. tvN이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로맨틱 코미디 새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을 통해서다. 이들의 콜라보레이션은 어떨까.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제작발표회에는 주연배우 에릭을 비롯해 서현진, 전혜빈, 예지원, 김지석, 이재윤, 허정민, 허영지, 그리고 연출자 송현욱 PD가 참석했다.
‘또 오해영’은 동명이인의 잘난 ‘오해영’(전혜빈) 때문에 인생이 꼬인 여자 ‘오해영’(서현진)과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남자 ‘박도경’(에릭) 사이에서 벌어지는 동명 오해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동명이인’, ‘미래를 보는 능력’ 등 이색적인 요소와 사랑스러움이 극대화된 캐릭터가 조화를 이루며 시작 전부터 주목받고 있다.
연출을 맡은 송현욱 PD는 “제작발표회에 오면서 우리 작품의 기획의도가 무엇인지 생각했다. 오래 생각해 봤지만, 딱 떠오르지 않더라. 그런데 현장 와서 포스터를 보니 ‘동명 오해 로맨스’라고 적혀 있더라”라며 “우리 드라마를 잘 표현한 세 단어 같다. 우리 드라마는 표현 그대로 ‘동명 오해 로맨스’를 담고 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어 “’또 오해영’은 동명으로 인해 캐릭터들의 인생이 달라지는 이야기다. 그 과정에서 유쾌한 로맨스가 펼쳐진다”며 “우리는 수많은 오해 속에 살아간다. 극 중 인물들 역시 마찬가지다. 많은 상처를 안고 있다. 이런 인물들을 통해 상처를 보듬어가며 유쾌한 치유 로맨스를 그리겠다. 우리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가 박장대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제작진의 말과 달리 상처와 웃음은 매치가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유쾌한 로맨스가 기대되는 이유는 출연진의 놀라운 호흡이다. 특히 ‘로코의 명장’이라 불리는 에릭의 너스레는 현장을 주도했다.
에릭은 드라마 ‘불새’에서 ‘어디서 타는 냄새 안 나요?’라는 유행어에 대해 “한 유행어로 10년을 우려먹는 기분 좋은 고통이다”라며 웃었다. 그는 “지금 맡은 역은 ‘불새’와 다르다. 표현을 안하면서 여자에게 잘해주는 인물이다. ‘불새’를 능가하는 대사는 나오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시청률이 떨어지면 생각해보겠다. ‘머리가 타는 냄새가 난다’ 등 급조할 것이다”라고 이야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에릭의 ‘원맨쇼’ 못지않게 두 ‘오해영’인 서현진과 전혜빈도 경쟁 의식 없이 전우애(?)로 똘똘 뭉쳤다. 서현진은 “에릭 오빠보다 (전)혜빈 언니와 대화를 많이 나눴다. 사실 혜빈 언니와는 데뷔 시기가 비슷하다. 오랜만에 만나서 인지 애틋하고 좋았다”고 말했다. 전혜빈 역시 “서현진에게는 애틋한 마음이 있다. 잘해주고 싶다”며 “우리는 2002년 월드컵 시즌 당시 데뷔해 크게 주목받지 못한 공통점이 있다. 이후 서로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에 10년 만에 같은 작품에서 만나게 됐다. 정말 잘해주고 싶은 동생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 밖에도 김지석, 예지원, 이재윤, 허정민, 허영지 등 다른 출연진의 호흡도 좋았다. 특히 ‘올드 미스 다이어리’ 이후 다시 만난 예지원과 박해영 작가의 극적 케미가 ‘또 오해영’에서 녹아들 전망이다. 예지원은 “이번 작품에서 가장 유쾌한 캐릭터다. 지금까지 했던 불어를 총 동원해 가장 많이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시작도 전에 호흡이 척척 맞는 ‘또 오해영’ 팀이다. ‘로코의 명가’ tvN이 이번에도 성공 신화를 이어갈지 기대된다. 5월 2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QQ截图20160428151653
“爱情喜剧名家”tvN和“爱情喜剧名匠”Eric、徐贤真的相遇。通过tvN今年首次推出的爱情喜剧新月火电视剧《又一个吴海英》(剧本朴海英,导演宋贤旭)。他们合作怎么样呢?
22日下午在首尔江南区论岘洞Imperialpalace Seoul(酒店)举办的tvN新月火电视剧《又一个吴海英》(剧本朴海英 导演宋贤旭)中包括主演Eric、徐贤真、全慧彬、艺智媛、金知硕、李载允、许正民、许龄智以及导演宋贤旭PD出席了制作发布会。
《又一个吴海英》是一部讲述因为同名人的“吴海英”(全慧彬)而改变人生的女人“吴海英”(徐贤真)以及有预见未来能力的男人“朴道经”(Eric)之间展开的同名误会爱情剧。“同名异人”、“预见未来的能力”等独特的要素与将可爱极大化的角色的组合,从开始之前就备受瞩目。
担任导演的宋贤旭PD表示“来制作发布会的时候想了一下这部作品的企划意图。虽然想了很久但是没有想出来。但是来到现场看到海报写着‘同名误会罗曼史’”并且“就是很好表达这部剧的三个词语。我们电视剧就是像那句话一样有着‘同名误会罗曼史’”由此表面了企划意图。
 
接着还说道“《又一个吴海英》是一个因为同名使得角色人生变化的故事。这个过程中展开了愉快的浪漫”并且“我们活在无数的误会中。剧中的人物们也一样,受了很多伤。通过这样的人物拥着伤痛又有愉快治愈的浪漫。通过这部电视剧观众们会捧腹大笑。”
和剧组说的不同受伤和欢笑不协调。但是还是期待愉快浪漫的理由是制作中惊人的合作。尤其是启用被叫做“爱情喜剧名匠”的Eric主导了现场。
Eric对在电视剧《火鸟》中出现的流行语“没有什么东西焦掉的味道吗?”笑着说“靠一句流行语吃10年饭的感觉真是美好的痛苦”。他还说道“现在担任的角色和《火鸟》不同。不表现出来但却默默对女人好的人物。大概不会出现超出《火鸟》的台词”。
还说道“如果收视率下降的话就要想一下了。要赶紧编出‘有头发焦掉的味道’等”引得现场哄堂大笑。
 
 
不亚于Eric的“个人秀”两位“吴海英”徐贤真和全慧彬也没有竞争意识战友爱合作。徐贤真表示“相比Eric哥跟(全)慧彬姐姐有更多对话。实际上慧彬姐姐出道的时期差不多。认识很长时间很熟知很好。”并且“我们在2002年世界杯时期出道且一样没有受到很多关注。之后没有见面的机会,这次时隔10年在一样的作品中相遇。真的很想好好对待”。
除此之外金知硕、艺智媛、李载允、许正民、许龄智等其他出演阵容也有很好的合作。尤其是《Old Miss Diary》之后重新相见的艺智媛和朴海英作家的戏剧性搭档将融入《又一个吴海英》。艺智媛表示“是这部作品中最愉快的角色。到现在为止说了最多法语”。
在开始前就合作的《又一个吴海英》团队。“浪漫喜剧名家”tvN这次是否会继续成功的神话令人期待。该剧将于5月2日晚11点首播。

Tag: Eric文晸赫 《又一个吴海英》
论坛新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