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语英语 日语日语 法语法语 德语德语 西班牙语西班牙语 意大利语意大利语 阿拉伯语阿拉伯语 葡萄牙语葡萄牙语 越南语越南语 俄语俄语 芬兰语芬兰语 泰语泰语 丹麦语丹麦语 对外汉语对外汉语
热门标签: 韩语词汇 因为难 破译韩文字体
当前位置: 首页 » 韩国娱乐 » 韩国明星 » 正文

韩国电视界人才陆续进军中国

发布时间:2015-06-08     来源:互联网    进入韩语论坛
(单词翻译:双击或拖选)
 韩剧和韩国综艺向世界输出后,中国这片肥沃的市场被韩国艺人与制作团队看好,许多综艺节目被制作成中国版本,并且人气超高。然而在大量人才和技术流失到中国后,也有人对此表示担心,这究竟是个人的机遇还是行业的危机?韩国电视节人才进军中国,你怎么看呢?
 
방현주 MBC 아나운서가 중국 활동을 염두하고 퇴사를 결정지으면서 중국 대륙에 집중하는 방송가의 흐름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중국 방송이 급속도로 성장하면서 대륙에 눈을 돌리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
MBC의 대표적인 중국통으로 여겨졌던 방현주는 입사 18년 만에 퇴사를 선언했다. 그는 2003년 중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2006년 베이징대학교 대학원에서 미디어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한 후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중국 전문가로서 책임을 다했다. 그야말로 중국 전문가인 방현주는 퇴사 후 중국 진출을 염두한 상태. 한국어와 중국어 동시 진행이 가능한 얼마 안 되는 인재라는 점에서 그가 앞으로 중국 활동을 활발히 펼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방현주 뿐 아니라 MBC 예능프로그램의 중국 포맷 전파 책임자였던 김영희 PD 역시 최근 퇴사했다. 그는 당시 OSE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에서 연출자로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려고 한다. 한국에서 했던 것처럼 중국에서도 예능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다. ‘나는 가수다’, ‘느낌표’ 같은 중국 콘텐츠를 만들어 즐거우면서도 유익한, 중국 사회에 공헌하는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김영희 PD는 MBC가 중국에 포맷을 수출한 ‘나는 가수다’, ‘아빠 어디가’의 현지 PD로서 중국 프로그램 연출에 깊게 관여한 바 있다.
 
SBS ‘별에서 온 그대’ 장태유 PD 역시 현재 중국에서 활동 중이다. 영화 연출을 하며 데뷔작 개봉을 앞두고 있다. 프로그램을 잘 만들고 콘텐츠가 될 수 있는 이들이 중국에 시선을 돌리는 것뿐만 아니라 우리 프로그램의 포맷 수출 역시 가속화되고 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의 중국판은 최근 시청률 5%를 넘으며 꿈의 시청률을 달성할 만큼 큰 인기를 누리고 있고, 국내 인기 프로그램들의 정식 중국판이 속속 제작되고 있다. 한국 프로그램과 스타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 중국의 러브콜이 쏟아지는 것. 한국의 박진감 넘치는 예능 구성이 중국 시청자들에게 반향을 일으키는 것도 한 몫을 한다.
중국의 한국 제작진과 콘텐츠에 대한 적극적인 손짓과 함께 무엇보다도 한국보다 중국의 시장 성장 가능성이 더 높은 것도 방송가가 중국에 주목하는 이유 중에 하나다. 한 예능프로그램 관계자는 “연예인들이나 제작진이 중국에서 활동하면 한국보다 큰 돈을 벌 수 있는 것은 모두들 알고 있지 않느냐”라면서 “여기에 한국에서 성공한 이들은 더 큰 도전을 위해 중국에 진출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중국의 한국에 대한 러브콜이 1~2년이면 끝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프로그램 제작 노하우를 모두 배우고 한국 예능 장점을 중국화하는 작업에 성공한 후에는 더 이상 한국 콘텐츠와 제작진이 필요 없지 않겠느냐”라면서 “당장의 큰 수익만 거둬들이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상생 관계 유지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라고 지적했다.
QQ截图20150608103524
 
随着MBC主持人方贤珠有到中国活动的想法并决定辞职,向中国大陆集中的韩国放送界的流动也受到瞩目。并且随着中国节目的急速发展,对中国大陆关注的人也正在增多。
被看做是MBC代表性的中国通方贤珠入社18年宣布辞职。她2003年到中国留学,2006年取得北京大学媒体经营管理硕士学位后,2008年北京奥运会期间作为中国方面的专家进行系列工作。也就是说中国通方贤珠离职后有进军中国的想法,而且她是可以用韩文和中文同时主持的不可多得的人才,今后在中国开展事业的可能性非常高。
 
不仅是方贤珠,MBC综艺节目中国版本的传输者金英熙PD也在最近提出了辞职。他当时接受OSEN采访时提到“我想在中国作为导演制作综艺节目。像在韩国做过的一样,在中国也将做综艺。虽然很开心制作出《我是歌手》、《感叹号》等节目中国版本的产品,但也希望可以做出有益的、对中国社会有贡献的节目”。金英熙PD因向中国输出了《我是歌手》《爸爸去哪儿》的中国版,与中国相关节目的导演也有很深的交情。
 
SBS《来自星星的你》张太侑PD现在也在中国活动中。导演的处女作电影将于不久之后上映。节目做得优秀并将其变成产品的他们不仅将视线转向中国,而且将韩国节目的版本输出也是加速化的。SBS综艺《Running Man》中国版最近的收视率突破5%,达成如此梦幻般的收视率可见其超高人气,并且韩国国内的人气节目也陆续制作成中国版本。中国对韩国节目和明星的高度关心,并不断伸出橄榄枝,也是因为韩国充满逼真感的综艺结构引起中国观众的巨大反响。
放送界对中国关注的原因之一是,中国与韩国制作团队关于产品共同积极制作,并且相比韩国中国市场发展的可能性更高。某综艺节目相关人员表示“应该所有人都知道无论是艺人还是制作团队在中国活动比在韩国挣的钱多”,也有很多人在韩国取得成功,但为了更大的挑战而进军中国”。
有人预计中国对于韩国抛出的橄榄枝过1~2年就会结束。另一位相关人员指出“学习了节目制作的所有核心技术,将韩国综艺的优势中国化,取得成功之后是否就不再需要韩国的产品与制作团队了” “不应该只追求眼前丰厚的利益,寻找为了维持共生关系的对策才迫在眉睫”。

Tag: 韩国 电视界人才 陆续进军中国
论坛新贴